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건축 l 도시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유럽건축 뒤집어보기-감성과 이성의 경계에서 유럽을 말하다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기본 정보
상품명 유럽건축 뒤집어보기-감성과 이성의 경계에서 유럽을 말하다
정가 14,000원
저자 김정후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발행일 2007년 12월 31일
형태사항 308쪽 | 215*152mm
ISBN 9788958720553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유럽건축 뒤집어보기-감성과 이성의 경계에서 유럽을 말하다 수량증가 수량감소 14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로구매하기예약주문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이벤트

상품상세정보

 

도시 사회학으로 뒤집은 유럽, 건축에 녹아있는 이성을 집중탐구하다
유럽 도시·문화·건축을 보는 새로운 프리즘

“120년이 넘게 공사 중이라니! 그런데 <성가족 성당la Sagrada Familia>에 다녀온 사람은 누구나 완공을 위하여 치열하게 노력하지 않음을 쉽게 알아차릴 수 있다. 주변에 자재가 잔뜩 쌓여있고, 관계자들이 왔다 갔다 하지만 건물을 완성하기 위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심지어 이 건물의 완성에 회의적인 생각까지 든다.”―본문 24페이지에서

감히 누구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던 바르셀로나의 〈성가족 성당〉을 《유럽 건축 뒤집어 보기》는 다르게 본다. 지금까지 유럽 건축은 하나같이 소개와 찬양의 대상이었다. 화려한 건축물, 찬란한 문화유산 등 영화에서 보이는 ‘감성의 유럽’이 전부라고 생각했다. 이제 ‘이성의 유럽’을 바라볼 때다. 유럽은 낭만적인 감성 이면에 합리적인 사회를 만든 냉철한 이성이 살아 숨 쉬는 땅이다. 집과 거리를 보면 그 이성이 보인다.

런던 최악의 건물은 무엇일까
유럽이라고 멋지고 착한 건물만 있는 것은 아니다. 런던에는 분명히 고풍스럽고 근사한 건물이 많지만 ‘못난이’ 빌딩도 있다. 제2차 세계대전의 화염으로 상처 입은 도시를 재건reconstruction하면서 기능적인 사무 빌딩이 우후죽순 들어선 세계 금융의 중심지 런던. 1980년대 도시 재생regeneration의 개념이 도입되면서 무미건조한 사무 빌딩, 버스 터미널 등이 사람들의 눈 밖에 나기 시작한다. 2006년 철거된 〈넘버 원 웨스트민스터 브리지 빌딩〉이 대표적이다. 도심 한복판에 아무런 장식 없이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6층 건물의 내부는 사무실, 복도, 계단, 화장실의 연속이었고 흉가처럼 20년이나 방치되어서 택시기사들도 이곳을 피해 다녔을 정도였다고 한다.
완공 당시 초고층 최첨단 빌딩이었던 〈세운상가〉가 떠오른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우리 근대 건축의 자랑이라고 했건만, 이제 거의 흉물이 되었다. 동서를 막론하고 인간을 배려하지 않은 건물은 오래가기 힘든 법이다.

유럽은 맥도날드와 전쟁 중
전 세계 어디를 가나 볼 수 있는 글로벌 외식업체 맥도날드. 한 푼이 아쉬운 배낭여행 족은 유럽에서 만나는 맥도날드가 사막의 오아시스보다 반가울지도 모른다. 하지만 고풍스런 건물이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도시에 새빨간 원색을 사용하는 맥도날드의 커다란 간판과 매장은 너무 튄다. 판매하는 음식도 감자튀김 따위로 몸에 좋지 않으니 유럽에선 환영받지 못한다.
이런 사정을 모를 리 없는 유럽의 맥도날드는 변신을 거듭하고 있다. 노르웨이 크리스티안산드의 맥도날드 매장은 그리스의 신전처럼 생겼다. 간판에는 단색의 McDonald's 글자만 얌전히 올려놓았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맥도날드는 마치 보석상 같다. 기존 고전 건축물에 들어선 모습이 주변과 비교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맥도날드가 있으면 발전된 도시라는 등식은 과연 타당한가? 패스트 푸드로 세계인의 입맛을 ‘하향평준화’한 맥도날드는 패스트 건축으로 세계의 도시도 ‘하향평준화’하고 있는데 맞서 지금 유럽은 맥도날드의 수준 낮은 음식, 획일화된 매장과 전쟁 중이다.

화력발전소에서 세계 최고의 미술관으로
템스강변의 〈테이트 모던〉은 2000년 이후 런던에서 아시아인이 가장 많이 찾은 곳이다. 이 미술관은 원래 96미터의 굴뚝에서 과거 영국 근대의 상징인 연기가 쉴 새 없이 피어오르던 화력발전소였다. 80년대 초 유가 파동으로 가동을 중단하고 버려졌던 화력발전소가 외형은 그대로 유지하는 리모델링을 거쳐 세계적인 미술관으로 다시 태어났다.
지난 달 국내 최초이자 서울의 유일한 발전소인 서울화력발전소(당인리 발전소) 개발 계획이 발표되었다. 〈테이트 모던〉과 유사한 사례다. 우리 도시의 재생을 생각하는 독자는 한번쯤 생각해볼 문제다. 어떤 방식이 우리에게 도움이 될지를. 유럽을 무조건 따라하자는 것은 아니다. 환골탈태에도 철학이 있어야 한다. 책 속에 답이 있다.

영국에는 교통경찰이 없다?
영국의 보행자는 신호등이 빨간 불이어도 차가 없으면 그냥 길을 건넌다. 건널목이 아닌 곳에서도 길을 건넌다. 교통경찰이 없으니 단속도 없고 ‘무단횡단’이라는 말도 없다. 너무 위험한 것 아니냐고? 그렇지 않다. 운전자는 어떤 상황에서도 보행자를 보호하는 ‘사회적 약속’을 지킨다.
영국의 교통시스템에서 저자는 유럽의 이성을 보았다. 통제가 아니라 이성의 판단에 맡기는 교통시스템의 예는 또 있다. 교차로 가운데 둥글게 그린 단순한 선인 ‘라운드어바웃’을 따라 빙글 돌면서 교차로를 지난다. 신호등이 없지만, 모든 운전자가 양보에 익숙해서 사고는 거의 나지 않는다. 영국의 외국인은 도로의 좌측통행보다 라운드어바웃에 진입하는 것이 더 힘들다.
오래된 도로가 많아서 영국의 길은 매우 좁다. 구불구불한 2차선보다 뻥 뚫린 4차선이 더 좋겠지만 영국인은 기꺼이 불편함을 감수한다. 그럼으로써 여전히 차가 아닌 사람이 중심일 수 있는 게다. 영국의 이성은 바로 희생과 양보 정신이다.

건축은 어렵다는 생각을 버려라
저자는 한국에서 건축가로 활동하다가 뒤늦은 유학을 떠나 바스대학University of Bath에서 건축학 박사를 마치고, 지금은 런던정경대LSE에서 사회학 박사과정에 있다. 도시와 건축, 문화에 고루 관심을 가지고 직접 발품을 팔아서 보고 듣고 느낀 바를 글로 옮겼다. 그곳에 살지 않고서는 알 수 없는 체험을 책에 담았다. 영국의 오래된 집을 소개하면서 200년이 넘은 자신의 집에 얽힌 이야기도 들려준다.
《유럽 건축 뒤집어 보기》의 표정은 결코 근엄하지 않다. 유난히 건축 책은 두껍고 비쌌다. 쉬운 용어와 친절한 해설로 더 많은 독자에게 다가가려는 노력이 책 속에 배어있는 데다가 과욕을 부리지 않은 장정과 편집, 가격까지 ‘다른’ 면모를 보인다. 유럽 건축과 도시, 문화를 보는 더 나아가 우리 도시를 다시 보는 프리즘이 되기에 충분하다.

책을 내며
만나볼 주요 도시와 건축물

1 도시와 건축의 진정성을 묻다
바르셀로나 , 진정한 대작인가?
입맛과 건축의 하향평준화, 맥도날드
유럽의 ‘못난이’ 나쁜 건물들
국민을 섬기는 건물에 민주주의가 꽃피다
제2차 세계대전을 증언한다
에 다이애나는 없다
잘 익은 포도주 같은 영국의 집

2 유럽의 진화를 들여다보다
전 세계 헌책들 다 모여라!
토버모리, 스코틀랜드 동심의 항구 마을
빌바오 구겐하임, 모두 나를 따르라!
버려진 화력발전소에서 최고의 미술관으로
벨기에의 위풍당당한 랜드마크
삶과 문화를 품은 두 개의 도시 광장
네덜란드의 상상력을 만나다
가장 가난했던 도시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핀란드, 포효하는 북유럽의 강자

3 건축, 문화를 발견하다
재생, 유럽 건축과 도시의 키워드
예술, 문화 그리고 삶은 하나다
도시의 거울, 랜드스케이프 회화와 이미지
모든 성공과 승리는 ‘문’으로 통한다
라이벌의 숙명, 21세기에도 계속된다
문화 프랜차이즈, 박물관도 브랜드 시대
길 위에서 확인하는 영국의 이성
건축, 이벤트와 만나다

건축가 소사전
추천의 글

김정후

인천 출생. 경희대 건축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건축가와 비평가로 활동하다가 뒤늦은 유학을 결심하고 2003년 영국으로 떠났다. 바스대학 건축학 박사과정과 런던정경대학 도시계획 박사과정을 수료하였으며 2008년 학위를 수여받을 예정이다. 2005년에는 최우수 연구원으로 선정되었으며, 현재 런던정경대 튜터와 컨설팅 건축가로 활동하고 있다.

수원과학대, 배재대, 호서대, 홍익대 대학원에서 설계와 이론을 가르쳤고, 제32회 경기건축대전 대상, 현실비평연구소 주최 '제2회 비평상 공모전 건축 부문 1등'을 수상하였다.

저서로 『공간사옥』,『작가 정신이 빛나는 건축을 만나다』,『유럽 건축 뒤집어보기』 등이 있다. 국토연구원과 문화관광연구원에 건축 디자인과 정책에 관한 글을 정기적으로 기고하고 있다.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무료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상품사용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